법성게

법의성품 원융하여 두상없어서
모든법이 본래부터 동함없다네

이름없고 모양없어 모두끊어져
깨달은이 아니고선 모를일일세

참성품이 심히깊고 극히미묘해
그자성을 지키잖고 연따라이뤄

하나속에 여럿들고 여럿든하나
하나이자 여럿이며 여럿이하나

한티끌이 시방세계 삼키었나니
티끌티끌 티끌마다 또한그렇네

한량없는 오랜겁이 한 생각이며
한 생각인 이대로가 오랜겁이라

아홉세상 열세상이 하나이오나
따로따로 섞임없이 이룸묘하네

처음마음 발할때가 깨달음이니
낳고죽고 편한열반 둘아니어서

이치와일 이러-하여 분별없도다
열부처와 보현보살 대인경지라

부처님의 해인삼매 그가운데서
사의못할 경계들을 뜻대로내어

보배비로 중생들을 이익케하면
중생들은 그릇따라 이익얻도다

이런고로 본분에서 누리려는이
모든망상 안쉬고는 얻지못하리

연없건만 지혜로운 방편을 써서
본집에서 분을따라 만족케하고

다라니의 다함없는 보배를써서
온법계인 참궁전을 장엄을하고

본고향인 그자리에 앉아서보라
옛적부터 변함없는 부처이로세